*** 반갑습니다. 포항환경운동연합입니다. ***
> 주요활동 > 활동보고
제 목 [보도자료] 포항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반대, 포항시가 응답하라
글쓴이 포항환경..
글정보 Hit : 5, Date : 2018/07/12 10:49

[보도자료] 포항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반대, 포항시가 응답하라

 

 

흥해읍 용한리 영일만3 일반산업단지에 목재펠릿을 연료로 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사업이 추진 중이다. 20166포항신재생에너지는 46,000m²의 부지에 110MW 발전용량의 규모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기사업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9일 흥해읍주민센터에서 열린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집단반발로 무산되었고 11일 장량동주민센터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도 많은 시민들이 환경오염을 우려하며 반대했다.

 

바이오매스는 생물체와 부산물을 액체, 가스, 고체연료나 전기·열에너지 형태로 변환한 에너지를 말한다. 산림에서 나온 목재부산물을 일정한 크기로 압축하여 만든 목재펠릿은 재생산 가능한 목재를 활용하고 화석연료를 대체한다는 이유로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분류되어 있다. 그러나 목재펠릿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에서는 원료공급에서부터 친환경과는 거리가 먼 연료이다. 또한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2015년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목재 펠릿이 연소할 때 발생하는 수은·포름알데히드·크롬 등 유해 물질 배출량은 석탄보다 10배 이상 많다. 감사원은 2015"목재 펠릿은 태양광·풍력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 감소 효과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시설이 배출허용기준치를 초과하지 않는다 해도 가중되고 축적되는 오염문제를 고려하면 청정연료사용지역의 규제를 받는 포항시의 상황에서 화력발전소 건설은 앞뒤가 맞지 않는 일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 의무공급량(RPS제도;전기사업법에 근거한 발전사업자와 집단에너지사업자,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총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토록 의무화한 제도)을 채우기 위한 방편으로 비교적 손쉽게 이용되어 온 바이오매스는 전체 신재생에너지 중 약39.6%(2015년 기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자체 또한 기업유치의 명분으로 무분별하게 수용하는 시행착오를 거듭하고 있다. 환경에 반하고 주민의 뜻과 무관하게 추진하는 기업유치사업은 더 이상 들어설 자리가 없다.

 

이제는 포항시가 나서서 정리를 할 때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에 앞장선 민선7기의 출발점에서 화력발전소 건설은 없던 일로 해야 마땅하다. 포항시는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란을 없애고 주민갈등을 야기하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에 조치를 취해야 한다. 전남 광양시와 순천시는 시민사회와 주민들이 반대하는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을 공식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포항시 또한 최근 주민설명회를 통해 확인한 확실한 여론을 근거로 포항 바이오매스 사업에 대해 공식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하길 바란다. 포항시의회도 반대결의안을 채택하여 시민의 입장을 대변하길 바란다.

 

2018712

 

포항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원유술 이상은

현재 게시글에 1 개의 파일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0712_보도자료.hwp (15 KB)(3) 

CopyRight Since 2001-2018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